본문 바로가기

IS

고정관념 깬 초경량 휠체어…1인 모빌리티로 자리매김 할까

중앙일보 2020.10.05 10:39
오로 플럼 디자인 휠체어 사용 예시 [사진 UNIST]

오로 플럼 디자인 휠체어 사용 예시 [사진 UNIST]

 
국내 연구진이 초경량 소재를 이용해 디자인과 성능을 개선한 휠체어를 선보였다. 내년 중 상용화될 것으로 보인다.

UNIST 정연우 디자인학과 교수팀
휠체어 디자인으로 IDEA 2020 본상 수상

 
울산과학기술원(UNIST)는 정연우 디자인학과 교수팀이 '미국 IDEA 2020'에서 휠체어 디자인 컨셉 '오로 플럼(Oro Plume)'으로 본상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연구진은 그래핀과 고탄성 직물소재를 활용해 휠체어 무게를 줄였다. 이에 따라 인휠(In-Wheel) 모터만으로도 충분히 구동이 가능하게 됐다. 바퀴 안에 모터가 장착돼 전동 방식으로 움직일 수 있는 것이다. 사용자는 모터작동을 위한 별도의 컨트롤러 없이 바퀴를 미는 동작만으로도 쉽게 오로 플럼을 조작할 수 있다. 양쪽을 밀면 모터가 가동되고, 당기면 멈추는 식이다. 방향 전환을 위해서는 한쪽 바퀴만을 밀면 된다.
 
 오로 플럼 디자인 샘플 [사진 UNIST]

오로 플럼 디자인 샘플 [사진 UNIST]

 
연구팀은 오로 플럼의 상용화를 위한 작업도 진행 중이다. 정 교수는 "휠체어 사용자는 무거운 휠체어를 밀면서 동시에 ‘환자’라는 불편한 인식을 견뎌야 한다"며 "오로 플럼이 ‘1인 운송수단’으로 자리매김한다면 편견을 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IDEA는 미국 산업디자이너 협회에서 주관하는 디자인상으로,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레드닷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