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남편은 공인…美여행 상당한 유감" 與도 쏟아낸 비판

중앙일보 2020.10.05 10:35
2017년 청와대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 당시 강 장관과 남편 이일병 교수. 연합뉴스

2017년 청와대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 당시 강 장관과 남편 이일병 교수. 연합뉴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의 미국 출국 논란과 관련해 “방역에 자유로운 국민은 있을 수 없다”며 “여행 자제 권고를 어긴 것은 상당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 교수는 장관의 배우자이면서 대학 명예교수로 계시니까 공인이라고 볼 수 있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공직자나 공인들의 부적절한 처신들은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의 남편인 이 교수는 요트 구매와 여행 목적으로 지난 3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외교부가 불필요한 여행 자제를 권고한 시기에 주무 부처 장관의 배우자가 여행 등을 목적으로 출국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이낙연 민주당 당대표는 전날 "국민의 눈으로 볼 때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고, 김태년 원내대표도 "고위 공직자이자 해외여행 자제 권고를 내린 외교부 장관의 가족이 한 행위이기에 민주당은 부적절한 행위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 장관은 전날 "국민들께서 해외여행 등 외부활동을 자제하시는 가운데 이런 일이 있어 경위를 떠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남편의 귀국을 요청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장관은 "(남편이) 워낙 오래 계획하고 미루고 미루다가 간 것이라서 귀국하라고 얘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 대해서는 본인도 잘 알고 있고 저도 설명하고 했습니다만 결국 본인도 결정해서 떠난 거고 어쨌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