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나님 나라''육군땅개' 논란...野청년위원장 "정계 떠나겠다"

중앙일보 2020.10.05 08:55
박결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박결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박결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위원장이 정계를 떠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5일 페이스북에 "이번 중앙청년위와 관련된 모든 일은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부터 시작됐다"며 "미숙함이 많은 분의 마음을 다치게 했다"고 적었다. 
 
국민의힘 중앙청년위는 최근 소셜미디어에 자기소개 게시물을 올리면서 "하나님의 나라", "육군땅개", "한강 갈 뻔" 등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당은 비대위를 열어 관련 청년들을 면직 처분하는 등 중징계했다. 
 
박 위원장은 "언론에 노출돼 인신공격을 받고 생업에 지장을 받으며 자신들의 커리어에 씻을 수 없는 큰 피해를 보게 된 동지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라며 청년 당원들에 사과했다. 
 
이어 "오늘부로 모든 직책과 당적을 내려놓고 스스로 성장하기 위한 다른 길을 걸어가겠다"며 "모든 정치적 활동을 그만두려 한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인 지난 7월 중앙청년위원장으로 임명됐다. 지난해 황교안 전 대표가 청와대 단식 농성을 벌일 때 동조 농성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