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여파에…추석 고속도로 통행량 10%·휴게소 매출 60%↓

중앙일보 2020.10.05 06:47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4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 나들목 인근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에 차량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4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 나들목 인근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에 차량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이번 추석 연휴 고속도로 통행량이 지난해 추석보다 약 1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내 취식을 금지하면서 휴게소 매출은 지난해 추석 대비 60% 급감했다.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 기간(9월 29일∼10월 3일·총 5일) 일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454만대로 작년 추석(9월 11일∼15일·총 5일)보다 10.7% 감소했다.
 
날짜별로는 연휴 시작 하루 전인 9월 29일 이용 차량이 515만대로 가장 많았고 추석 당일인 10월 1일(476만대), 2일(441만대) 등 순이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량이 작년보다 30%가량 줄 것으로 예상했으나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귀성객들이 대중교통보다 자가용 이동을 선택하면서 예상보다는 많은 인원이 고속도로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번 추석 연휴 중 9월 30일∼10월 2일 사흘간 징수한 고속도로 통행료는 378억원으로 작년 추석 연휴 사흘간 통행료 면제금액(498억원)의 75.9% 수준이었다.
 
한편 이번 연휴 일평균 휴게소 매출액은 38억원으로 작년 추석(96억원) 대비 60.4% 급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연휴 기간 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 실내매장에서 좌석 운영을 금지했다. 또 모든 메뉴를 포장 판매하고 실내 취식을 제한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