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휴 끝 첫 출근길 쌀쌀…아침 기온 10도 이하로 ‘뚝’

중앙일보 2020.10.05 05:58
추석 연휴가 끝나고 첫 출근길인 5일 아침 기온이 뚝 떨어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추석 연휴가 끝나고 첫 출근길인 5일 아침 기온이 뚝 떨어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추석 연휴가 끝나고 첫 출근길인 5일 아침 기온이 뚝 떨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7도 이상 떨어지며 일부 해안지역을 제외한 전국이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였다. 여기에 찬바람까지 더해지면서 체감온도는 더 떨어져 쌀쌀한 출근길이 되겠다.
 
강원 산지에는 서리가 내렸고 고도가 높은 곳은 얼음이 어는 곳도 있다.
 
아침 서울 기온은 9도로 예상된다. 다만 바람이 시속 10㎞ 수준으로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7~8도 수준까지 떨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서울을 제외한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인천 11도, 수원 9도, 춘천 6도, 강릉 11도, 청주 9도, 대전 9도, 전주 10도, 광주 11도, 대구 11도, 부산 13도, 제주 16도 등으로 나타났다.
 
낮에는 기온이 10도가량 오르며 최고기온은 17∼23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6일 아침 기온이 더 떨어져 올해 가을 들어 가장 춥겠다고 예보했다.
 

관련기사

이날 서해안과 강원 영동은 바람이 시속 30∼50㎞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고, 그 밖의 지역에도 15∼30㎞의 강한 바람이 부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