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의료진 "고열증세 보였지만 회복···이르면 내일 퇴원"

중앙일보 2020.10.05 01:4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군 병원에 입원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내일도 퇴원할 수 있다고 의료진이 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숀 코리 등 대통령의 주치의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입원 중인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가 안정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르면 5일 퇴원도 가능하다고 의료진은 덧붙였다.
대통령 주치의 숀 코리가 4일(현지시간)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대통령 주치의 숀 코리가 4일(현지시간)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의료진 중 한 명인 브라이언 가리발디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회복해 활동 중에 있다"며 "오늘 계획은 그가 침대에서 일어나 먹고 마시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가리발디는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처럼 상태가 좋다면, 우리는 그가 이르면 내일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가 치료를 계속 받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의료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오후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입원한 뒤 혈중 산소포화도가 떨어졌고, 고열 증세를 보였다. 증세가 악화될 것을 우려한 의료진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조산소 공급을 권고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단호히 거부했다고 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