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투 꼭 챙기세요…전국 출근길 최저 4도, 기온 뚝 떨어진다

중앙일보 2020.10.05 00:02 종합 1면 지면보기
5일 아침 기온이 10도 아래로 떨어진다.
 

내일 더 쌀쌀 전국 최저 2도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오후부터 북서쪽의 차가운 공기가 우리나라로 불어오면서 이번 주 초반 전국의 기온이 크게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찬 이슬이 내린다는 ‘한로’(8일)를 앞둔 5일, 6일은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일부 해안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일과 6일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미만까지 내려가고, 강한 바람까지 더해지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5일 아침 최저기온은 4~14도, 낮 최고기온 17~23도로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곳도 있겠다.
 
서울은 5일 아침기온이 10도로 시속 10㎞의 바람이 더해져 체감온도는 8도까지 내려간다. 강원 산간에는 서리가 내리고, 설악산 등 일부 고도가 높은 지역에서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6일에는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2~13도)이 더 내려간다. 중부내륙과 전북 동부내륙, 경북 북동산지에도 서리가 내릴 만큼 아침기온이 떨어진다. 찬 공기는 7일까지 영향을 미친 뒤 다시 주춤하지만, 여전히 선선한 가을 날씨가 유지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평균기온이 점점 내려가고 있기 때문에, 조금 더 ‘쌀쌀하다’와 ‘선선하다’ 사이의 날씨가 오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첫 서리는 9월 21일에 내렸다. 기상청은 “올해 첫 서리는 평년과 비슷한 시기에 내렸고, 10월 6일 첫 얼음이 언다면 역시 평년과 비슷한 시기”라고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