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백해진 트럼프, 약간 잠긴 목소리로 “I will be back”

중앙일보 2020.10.05 00:02 종합 3면 지면보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한 메릴랜드주 월터리드 군병원 앞에서 3일(현지시간) 지지자들이 휴대전화 조명을 밝히고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한 메릴랜드주 월터리드 군병원 앞에서 3일(현지시간) 지지자들이 휴대전화 조명을 밝히고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코로나19로 입원치료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현재 몸 상태가 좋고 잘 지내고 있다는 내용의 영상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군병원서 4분 영상 메시지 올려
“입원 뒤 좋아져…기적의 치료제”
실험적 치료제와 렘데시비르 투약
“살짝 어린 멜라니아 잘 대처” 농담

감색 정장 슈트에 노타이 차림의 트럼프 대통령은 얼굴이 다소 창백하고 평소보다 잠긴 목소리였다. 4분짜리 영상은 월터리드 군병원 안 대통령 전용 병실에서 이날 오후 촬영됐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다음 날 오후 입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에서 “이곳에 올 때는 몸이 안 좋다고 느꼈으나 지금은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며칠간이 진정한 시험이 될 것”이라며 “나는 돌아올 것이다(I will be back). 곧 돌아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시작한 유세를 마무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전 세계 사람들을 위해 싸우고 있다. 우리는 이 바이러스를 물리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내가 복용하고 있는 치료법이 있고, 곧 다른 것들도 나올 예정”이라며 “솔직히 말해 이건 기적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입원 전 백악관에서 미 제약회사 리제네론이 개발한 실험적인 치료제를 투약받았다. 병원 입원 후에는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동영상을 촬영하는 등 코로나19 확진 후에도 보건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따르지 않고 자신의 방식을 고수하는 태도는 변하지 않았다.
 
트럼프, 코로나19 확진 전후. 그개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트럼프, 코로나19 확진 전후. 그개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관련기사

같은 날 확진된 뒤 백악관에서 격리 중인 부인 멜라니아에 대해서는 “아주 훌륭하게 해내고 있다”면서 “알다시피 나보다 나이가 살짝 어린데, 우리가 이 질병에 대해 아는 바와 같이 나이가 어리면 더 잘 대처한다”고 말했다. 멜라니아는 올해 50세로, 74세인 트럼프 대통령보다 24살 어리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기자들에게 “대통령의 바이털(활력)이 지난 24시간 동안 매우 우려스러웠고, 치료에 있어 향후 48시간이 매우 중요하다”며 “아직 완전한 회복을 위한 분명한 경로에 접어든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이 발언에 트럼프 대통령은 크게 화를 냈으며 수 시간 뒤 “나는 건강 상태가 좋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메도스 실장은 이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상태가 아주 좋다. 호전됐고 검토할 서류를 달라고 한다. 의료진은 그의 활력 징후에 아주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 등 의료진은 기자회견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가 아주 좋고 24시간 동안 열이 없었으며 호흡에도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