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1만명에 일자리 지원금 푼다…무급휴직 최대 100만원

중앙일보 2020.10.04 13:00
지난 7월 서울 노원구 중계근린공원에서 열린 2020 노원구 일자리박람회에서 시민들이 참여업체 리스트를 확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지난 7월 서울 노원구 중계근린공원에서 열린 2020 노원구 일자리박람회에서 시민들이 참여업체 리스트를 확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 1만명에게 일자리 지원금을 푼다. 코로나19 여파로 무급휴직 중이거나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취약계층, 청년들이 주된 대상이다.
 

휴직자 5500명에 100만원·공공일자리 4500개

 서울시는 4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고용위기 극복대책을 세우고 고용유지 지원금과 청년인턴, 공공일자리 지원 등에 총 235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무급휴직 중인 근로자 5500명에게 최대 100만원의 고용유지 지원금을 직접 지급하고, 4528개의 공공일자리 마련, 400개의 청년인턴 일자리를 지원하는 게 이번 대책의 주요 골자다.
 
 이번 일자리 지원은 최근 서울시가 발표한 공공상가 1만여 점포 임대료 감면과 노래방과 PC방 등 집합금지 제한업종을 대상으로 한 초저금리 융자지원에 이은 민생방역대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무급휴직자 '고용유지 지원금' 지급

 고용유지 지원금은 코로나19로 지난 7월 1일 이후 5일 이상 무급휴직에 들어간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다. 서울지역 50인 미만 업체에서 고용상태가 유지되고 있어야 두 달간 최대 1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 희망자는 각 기업 소재지인 구청에 신청서와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는 이달부터 지원자 선정 기준에 따라 5500명을 일괄 선정한 뒤 구청을 통해 고용유지 지원금을 11월에 지급한다.
 
 청년을 위한 인턴 일자리도 만들어진다. 2개월간 월 250만원의 급여를 받으며 현장 경험을 쌓을 수 있다. 일자리는 서울시가 선정한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현재 총 661곳에 이른다. 서울시는 인턴 기간을 마친 뒤엔 기업이 직접 채용해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기업이 인턴을 자체 선발할 수 있도록 했다. 
 

청년인턴 채용기업엔 추가 지원 

 청년인턴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경우엔 기업에 1인당 1000만원에 이르는 근무환경개선금 지원 외에도 인당 200만원의 추가 인센티브도 지급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다만 청년인턴 제도 악용을 막기 위해 해당 기업의 대표나 임원의 직계존속, 또는 친인척을 청년인턴으로 뽑는 것은 금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사회초년생들이 청년인턴을 징검다리 삼아 취업의 기회를 찾도록 하고, 기업 입장에서는 중소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인건비 지원으로 경영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월 180만원 공공일자리…10월 모집공고

 공공일자리 4528개도 새로 만들어진다. 생활방역 지원과 방역수칙 단속 보조 요원, 전통시장 활성화 등 분야의 공공일자리다. 지원 대상은 저소득층과 실직자, 특수고용직 종사자와 프리랜서 등 취업 취약계층이다. 총 2개월간 주당 40시간 이내로 근무하면 월 최대 180만원의 급여를 지급한다. 이달 중 서울 25개 구청과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공고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기존 정부 지원책의 사각지대가 될 수 있는 무급휴직자와 청년, 취약계층 3개 계층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동시에 서울의 고용 상황을 면밀히 살펴 지원이 절실한 곳에 집중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