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 가을 이사 어쩌나…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60주 연속 상승

중앙일보 2020.10.04 11:20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이 60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서울 '강남 4구'와 노원·동작·성동구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2일 오후 서울의 아파트 단지위로 먹구름이 드리워져 있다. 뉴스1

2일 오후 서울의 아파트 단지위로 먹구름이 드리워져 있다. 뉴스1

서울 아파트 매맷값은 6주 연속 0.01% 상승하며 횡보했다.
 
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15%로, 작년 8월 둘째 주 이후 60주 연속 상승했다.
 
직전 5주 연속 0.16% 상승폭을 보여온 것에 비하면 둔화한 편이지만,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새 임대차 법이 시행된 직후인 8월 첫째 주 0.22%로 올해 최고점을 찍은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0.18%(8월2주)→0.17%(8월2주)→0.16%(8월3주∼9월4주)→0.15%(9월5주)로 둔화하는 양상이다. 
 
그러나 전세 품귀 현상으로 전셋값은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감정원은 "저금리 기조와 새 임대차 법 시행, 가을 이사철 등의 영향으로 입지가 양호한 역세권 위주로 전셋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서울에만 한정하면 전셋값 상승률은 지난주보다 커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주 0.09% 올라 66주 연속 상승했으며, 지난주(0.08%)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고가 전세 아파트가 많은 '강남 4구'(0.10%→0.12%)를 비롯해 노원구(0.07%→0.14%), 동작구(0.08%→0.12%) 등 외곽 지역은 상승폭이 1.5∼2배 가까이 커졌다. 노원·동작구 외에도 종로구(0.02%→0.03%), 성동구(0.08%→0.09%)도 상승폭이 컸다.
 
경기도 아파트 전셋값은 0.19% 상승해 60주 연속 상승했고, 직전 4주 연속 0.21% 상승에서 0.02%포인트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이번 주 0.01% 올랐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3주 연속 0.10% 올랐고, 수도권 이외 지역 아파트값은 0.13% 올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