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한국은 세계의 방역모범국가, 경제도 성장할 것"

중앙일보 2020.10.04 11:11
추석연휴를 맞아 필수노동자 격려와 민생현장 방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일 서울 성동구 태진운수에서 열린 버스회사 대표자 및 버스 기사들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연휴를 맞아 필수노동자 격려와 민생현장 방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일 서울 성동구 태진운수에서 열린 버스회사 대표자 및 버스 기사들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도 방역과 경제 살리기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정한 ‘세계 한인의 날’을 하루 앞두고서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다른 나라보다 안정적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관리하며 세계로부터 방역의 모범국가로 칭찬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 “경제에서도 많은 국민께서 고통을 겪으시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런 평가는 국민의 감내와 협력, 방역 당국과 의료진의 헌신적 노력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한국은 방역과 경제를 함께 살리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세계 한인들을 위해 대한민국이 해드릴 일은 많다. 그 중 기본적인 두 가지를 약속드린다”며 “첫째는 대한민국이 자랑스러운 나라가 되는 것, 둘째는 각국과 사이좋게 지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