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휴 강타한 나훈아 소신발언…野 "文 비판" 與 "오버 말라"

중앙일보 2020.10.04 09:20
30일 방송된 KBS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KBS 캡처]

30일 방송된 KBS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KBS 캡처]

가수 나훈아가 추석 특집 KBS 공연에서 내놓은 ‘소신 발언’이 긴 여운을 남기며 정치권에서도 화제다. 야당은 나훈아가 “속 시원하게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고 주장했고, 여권에서는 “지나친 확대 해석 말라”고 맞섰다.
 
나훈아는 지난달 30일 방송된 공연 도중 “국민 때문에 목숨 걸었다는 왕이나 대통령을 본 적 없다” “KBS가 이것저것 눈치 안보고 정말 국민을 위한 방송이 되면 좋겠다” 등의 발언을 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서 “나훈아가 잊고 있었던 국민의 자존심을 일깨웠다”며 “‘언론이나 권력자는 주인인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는 것이 공연의 키워드”라고 평가했다. 같은 당 김병욱 의원도 “오죽 답답했으면 국민 앞에서 저 말을 했을까”라고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국민이 힘이 있으면 위정자가 생길 수 없다’는 나훈아 발언을 인용하며 “국민의힘으로 목숨을 걸고 이 나라를 지켜야겠다”고 했다. 같은 당 조수진 의원도 “(나훈아가) 상처받은 우리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줬다”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한편으론 자괴감도 들었다”며 “이 예인(藝人)에 비하면 (정치인으로서) 너무 부끄럽기 짝이 없다”고 했다.
 
반면 여권은 ‘오버 해석’이라며 난색을 표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나훈아씨가 TV 공연 중 ‘왕이나 대통령들이 백성과 국민을 위해 목숨 거는 것을 본 적이 없다’라고 한 말을 두고 ‘문 대통령을 비판한 것’이라거나 ‘문 대통령보다 나훈아로부터 더 큰 위로를 받았다’는 둥 나훈아씨의 말을 아전인수식으로 떠들기 바쁘다”며 “감사한 말을 ‘정치’가 아닌 ‘정쟁’의 도구로 전락시키는 정치인들의 아전인수식 해석이 놀랍다”고 지적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나훈아의 발언에 부끄러워해야 할 사람들이 고개를 쳐들고 이런 말 저런 말로 마치 남 얘기하는 걸 보니 이분들은 아직도 제정신이 아닌 모양”이라며 “나훈아의 발언을 오독하지 말고 오도하지 마라. 한국어를 모르는가”라고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