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근 "野·진중권, 꼬투리 잡기···국보법 위반자 왜 감싸나"

중앙일보 2020.09.30 13:55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월북은 반(反)국가 중대 범죄로, 감행할 경우 사살하기도 한다’는 자신을 발언을 놓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설전을 벌였다.
 
앞서 지난 29일 민주당 최고위원인 신 의원은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9월 40대 민간인이 월북하려다 우리 군에 의해 사살당한 사례가 있다”면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밝혀진 만큼 이와 관련한 야당의 공세 중단을 촉구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신 의원을 “무서운 사람”이라고 표현한 데 이어 “북한이 대신 사살해줬으니 문제없다는 얘기냐”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또 “엄격한 군에서도 북에서 남으로 내려오는 귀순자를 사살하지는 않는다. 자유를 찾아 남으로 내려오는 북한사람을 남한군이 사살했다면 그것은 용서할 수 없는 반인도적인 처사인데, 지금 북한에서 한 일이 바로 그것”이라며 “비교할 것을 비교하라”고 비난했다.
 
그러자 신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과진중권씨가 엉뚱한 꼬투리 잡기를 하고 있다”며 “북이 월북자를 대신 사살해줘 정당하다는 얘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실족이나 사고로 표류해 북으로 넘어간 민간인을 사살한 것과 자진 월북자가 당국 몰래 월북해 사살당한 것은 사안의 성격이 본질적으로 달라진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신 의원은 국민의힘을 겨냥해 “평소와 달리 그토록 애지중지하는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월북자를 감싸면서까지 왜 의혹 부풀리기를 하는지 이해가 잘 안 된다”며 “이 사안을 제2의 세월호로 몰아가 대통령에게 타격을 가하려는 과욕 때문에 처음부터 스텝이 꼬여 자신들이 그토록 혐오하는 국가보안법 위반자를 옹호하고 국가기밀도 공개하는 역주행을 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