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혐의' 秋 반격 "정치공세로 국론분열, 사과 없으면 후속 조치"

중앙일보 2020.09.30 09:06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본회의 참석을 마치고 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오종택 기자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본회의 참석을 마치고 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아들의 군 휴가 연장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0일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인해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이날 추 장관은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보자의 일방적 주장을 어떤 객관적 검증이나 사실 확인도 없이 단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언론을 향해 깊은 유감을 보낸다며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의 주장을 그대로 싣고, 더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한 다수 언론은 국민께 커다란 실망과 상처를 주었다”고 했다.
 
이어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이미 국민들께서는 알고 있다. 왜 유독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깃으로 보수 야당과 보수 언론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지”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그동안 매진해 왔던 검찰개혁은 더 이상 구호가 아닌 실천”이라며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조속히 완수해 촛불시민의 염원을 이뤄내고 마지막까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끝맺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8일 서울동부지검이 불기소 처분을 내린 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근거 없고 무분별한 정치공세였다”며 “불필요한 정쟁에서 벗어나 검찰 개혁과 민생 현안에 집중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