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석연휴 첫날 곳곳 정체 "11∼12시 절정"···부산까지 7시간

중앙일보 2020.09.30 08:51
[사진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캡처]

[사진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캡처]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오전부터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동탄분기점∼남사 부근, 망향 휴게소 부근∼옥산분기점 부근, 청주∼남이분기점 부근 등 합계 길이 46㎞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화성휴게소 부근,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등 합계 길이 15㎞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으로 달리고 있다.
 
또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마장분기점∼남이천 IC 부근, 대소분기점∼진천부근, 서청주부근∼남이분기점 부근 등 24㎞ 길이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이날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전국 주요 도시까지 예상 소요 시간은 부산 7시간, 광주 5시간 40분, 울산 6시간 40분, 대구 6시간, 대전 3시간 20분, 강릉 4시간 30분이다.
 
귀성방향 정체는 오전 11∼낮 12시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 예상 교통량은 457만대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47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31만대일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방향은 오전 11∼낮 12시에 가장 막히겠고 오후 5∼6시에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로공사는 “추석 연휴 중 오늘 귀성방향 혼잡이 가장 심하고 정체 또한 극심할 것”이라며 “저녁 무렵 해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