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조선 5년간 방심위 제재 355건…MBC 284건으로 뒤이어

중앙일보 2020.09.29 13:58
TV조선. [연합뉴스]

TV조선. [연합뉴스]

지난 5년간 TV조선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가장 많은 법정제재와 행정지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공개한 방심위의 방송사별 방송심의 의결 현황에 따르면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은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355건의 제재를 받았다. 
 

한준호 의원 방송심의 현황 자료 공개
지상파·종편 통틀어 JTBC 가장 적어

‘관계자 징계’ ‘경고’ ‘주의’에 해당하는 법정제재는 50회, ‘권고’ ‘의견제시’ 등의 행정지도는 305회로 일주일에 한 번꼴로 제재받은 셈이다. 이중 법정제재는 방송통신위원회가 매년 수행하는 방송평가는 물론 방송사 재허가와 재승인 심사 때 감점을 받게 되는 중징계에 해당한다.  
 
지난 5년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사별 방송심의 의결현황. [자료 한준호 의원실]

지난 5년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사별 방송심의 의결현황. [자료 한준호 의원실]

지상파 중에서는 MBC가 284건으로 가장 많았다. 법정제재는 TV조선보다 많은 55회, 행정지도는 229회를 기록했다. KBS가 194건, SBS가 190건으로 뒤를 이었다. 종편 채널A와 MBN은 각각 213건, 130건을 기록했다. 지상파와 종편을 통틀어 가장 적게 받은 곳은 JTBC로 114건이다.  
 
가장 많은 제재 사유는 종편의 경우 불명확한 내용을 사실로 방송하는 ‘객관성 위반’이 총 345건으로 가장 많았다. 지상파는 상품 노출과 시연 등 ‘광고효과 위반’이 139건으로 가장 많았다.  
 
MBC 아나운서 출신인 한 의원은 “방송사는 언론으로서 공정성과 객관성을 갖고 모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보도와 콘텐트를 만들어야 한다”며 “해마다 지적되는 방송사의 객관성과 품격이 개선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