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北 '연유 발라 태워라' 했다…국방부 감청서 확인"

중앙일보 2020.09.29 11:29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연유(燃油)를 발라서 (시신을) 태우라고 했다'는 것을 국방부가 SI(감청 등에 의한 특별취급 정보)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29일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북한 용어로 휘발유나 디젤처럼 무엇을 태우는 데 쓰는 연료를 연유라고 하는 모양이다. 국방부가 그냥 판단한 게 아니라 정확하게 들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28일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이 무산된 것에 대해선 "북한이 전통문에서 시신은 불태우지 않고 부유물만 불태웠다고 하니 (민주당이) 그 부분을 빼자는 것"이라며 "그걸 고치고 나면 규탄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북한에서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하니까 그 말을 믿자는 것"이라며 "그게 말이 되겠나. 우리 국방부 말을 믿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