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근식 "文 NSC 개최 몰라? 대통령이 핫바지냐, 비겁한 변명"

중앙일보 2020.09.29 05:34
김근식 경남대 교수. 뉴스1

김근식 경남대 교수. 뉴스1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가 ‘문재인 대통령이 안보장관회의(NSC) 개최 사실을 몰랐다’는 주장에 대해 “대통령이 ‘핫바지’나 허수아비냐”며 “비겁한 변명”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NSC 불참을 ‘(보고를) 안 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두둔한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설 의원을 향해 “적당히 하라”며 “대한민국 국민의 사살과 시신 훼손이라는 긴박한 상황에서 새벽 NSC가 열리는 것도 몰랐던 대통령, 새벽이라는 이유로 대통령에게 보고도 하지 않은 청와대는 무책임으로 도긴개긴”이라고 질타했다.
 
김 교수는 “이미 실종·발견·사살 소식이 청와대에 차례로 보고됐고 그 심각성 때문에 안보장관 회의가 심야에 열린 것이다. 정상적인 대통령이라면 사안의 위중함을 인식하고 당연히 회의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곧바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곤궁함을 벗어나기 위해 안보장관회의 개최 사실을 대통령이 몰랐다고 청와대는 발뺌한다. 말도 안 되는 비겁한 변명”이라며 “긴박한 심야 안보장관회의를 몰랐다면 대통령이 핫바지냐. 허수아비냐. 아니면 그 정도는 처음부터 신경도 쓰지 않는 무책임하고 게으른 대통령이냐”고 반문했다.
 
김 교수는 ‘교전 상태도 아닌데 대통령을 새벽 3시에 깨워서 보고하냐’고 한 설 의원의 발언을 놓고도 “지금이 조선 시대 왕조냐”면서 “왕께서 침수 드셨으니 아침에 기침하시기 전에는 백성 한 명 죽는 정도로는 깨우지 말아야 하냐”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을 비호하더라도 최소한 말이 되게 하라”며 “옹호가 궤변이 돼선 안 된다”고 썼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