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디지털 뉴딜사업의 성공적 추진 위해 ‘부산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구축

중앙일보 2020.09.29 00:05 부동산 및 광고특집 7면 지면보기
BC카드가 정부에서 주도하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부산 지역에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을 구축하고 지난 23일 개소식을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진행했다. [사진 BC카드]

BC카드가 정부에서 주도하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부산 지역에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을 구축하고 지난 23일 개소식을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진행했다. [사진 BC카드]

BC카드가 정부가 주도하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부산 지역에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을 구축하고 개소식을 진행했다.
 

BC카드

‘부산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 개소식은 이강혁 BC카드 부사장,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 장덕현 부산대 본부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23일 오후 부산 남구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열렸다.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은 정부 주도 디지털 뉴딜 사업(‘데이터 댐’ 프로젝트)의 핵심 과제로 꼽힌다. 지난해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해 10개 분야에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 추진을 위한 주관기관 공모 결과, BC카드가 금융 분야 플랫폼에서 최종 선정된 바 있다.
 
BC카드는 지난해 12월 서울 중구 을지로에서 ‘서울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을 구축 및 운영하고 있다. 현재 ▶구매 품목별 온라인 소비 상권분석 ▶아파트 지역 소비 데이터 활용한 신(新)도시계획 설계 지원 ▶아파트 관리비 데이터 분석 통한 전기요금 관리 시스템 고도화 등 다양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빅데이터 대중화 및 스타트업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에 구축된 ‘부산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을 통해 부산 지역에서도 서울에 위치한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과 동일한 이용 환경 및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BC카드는 수도권 외 지역에 위치한 스타트업 및 빅데이터 수요자 지원을 위해 지역 기반 플랫폼 랩을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이강혁 BC카드 부사장은 “데이터 3법 시행에 따라, 기존에 활용할 수 없었던 다양한 기업 데이터 활용을 통해 양질의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빅데이터 플랫폼 랩’ 등을 통해 수요자들이 보다 다양하게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생태계 활성화 및 혁신에 기여해 나아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에는 BC카드를 비롯해 KT·닐슨컴퍼니코리아·바이브(구 다음소프트) 등 총 11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플랫폼 랩은 카드 소비, 보험 보장·가입 등 금융 데이터와 유동인구, 부동산·아파트 등 비금융 데이터와의 융합을 통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데이터들을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