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업계 첫 독감 치료비 특약 탑재‘꿈이 자라는 어린이’보험 인기

중앙일보 2020.09.29 00:04 부동산 및 광고특집 10면 지면보기
삼성화재가 지난달 출시한 자녀보험 ‘꿈이 자라는 어린이’에 탑재한 독감 치료비 특약이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로부터 3개월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가 지난달 출시한 자녀보험 ‘꿈이 자라는 어린이’에 탑재한 독감 치료비 특약이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로부터 3개월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가 보험업계 최초로 선보인 독감 치료비 특약이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로부터 3개월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삼성화재

독감(인플루엔자) 항바이러스제 치료비는 지난달 출시한 자녀보험 ‘꿈이 자라는 어린이’에 새롭게 탑재된 특약이다. 중증 중심의 전염병 보장 트렌드에서 벗어나 발생률이 높은 전염병에 대한 보장 공백을 획기적으로 해소한 독창성과 유용성, 기획부터 출시까지 약 1년여에 걸친 노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특약은 독감(인플루엔자)으로 진단받고 독감의 치료를 직접적인 목적으로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받는 경우 연간 1회에 한해 최대 20만원까지 보장한다.
 
독감 치료비가 포함된 자녀보험 ‘꿈이 자라는 어린이’는 20년 또는 30년 만기 자동갱신형 상품 구조를 도입했다. 2만~4만원 수준의 저렴한 보험료로 100세까지 원하는 보장을 받을 수 있다. 기존 100세 만기 비갱신형 자녀보험 상품은 고연령의 위험에 해당하는 보험료를 미리 납입하는 구조로, 보험료가 통상 8만~10만원 수준이었다.
 
‘꿈이 자라는 어린이’는 판매 3주 만에 1만2000건이 판매됐다. 이 중 독감치료비 특약 가입률은 94%를 넘으며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삼성화재는 10월과 11월 2차례에 걸쳐 자녀보험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우리집을 부탁해’ 감사 이벤트를 운영할 예정이다. 삼성화재 자녀보험 고객이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삼성화재 홈페이지를 통해 간단히 사연을 써서 응모하면 6명을 선정해 전문가의 공간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공간컨설팅은 전문가가 직접 가구를 재배치하고, 정리 정돈해 육아로 어지러워진 집을 휴식의 공간으로 탈바꿈해주는 서비스다.
 
공간컨설팅 서비스에 선정되지 않더라도 기회는 남아 있다. 응모한 고객 2000명을 추가로 추첨해 모바일 커피 쿠폰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긴 시간 연구를 통해 매년 100만 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하는 독감 치료비 특약을 업계 최초로 선보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보험 상품을 지속해서 개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