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北만행 틈타 秋아들 불기소…줄줄이 동부지검 갈때 알았다"

중앙일보 2020.09.28 16:25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연합뉴스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애당초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려웠다"며 "대단히 정치적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28일 논평을 내고 "지난 1월 고발된 사건에 대해 늑장수사로 일관할 때부터, 그리고 정권의 입맛에 맞는 검사들이 줄줄이 동부지검으로 발령 날 때부터, 추 장관도 알고 국민도 알고 있던 결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이) 추 장관 아들 황제 휴가 의혹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를 때에는 마치 대단한 수사를 하는 것처럼 했다"며 "북한의 만행으로 시끄러운 틈을 타 추석 전 신속한 불기소 발표를 한 것 역시 대단히 정치적인 판단"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또 "청탁 전화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보좌관의 통화내용은 무엇인지, 또 휴가연장을 승인한 지역대장의 의도는 무엇인지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은 채 두 사람 모두에게 '혐의 없음'이라는 면죄부를 부여했다"며 "이제 진실에 다가가는 유일한 길은 특검 밖에 남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서씨의 군 휴가에 외압이 없었다며 추 장관과 아들 서씨, 전 보좌관, 카투사 복무 당시 소속부대 지역대장(예편)을 불기소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