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석유왕국 사우디에 수소전기차·수소전기버스 수출

중앙일보 2020.09.28 11:04
지난 27일 현대차가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를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하기 위해 울산항에서 선적하고 있있다.

지난 27일 현대차가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를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하기 위해 울산항에서 선적하고 있있다.

현대차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소 전기차와 수소 전기버스를 수출하며, 중동 지역에 첫 친환경 차 수출 길을 뚫었다.  
 
현대차는 27일 울산항에서 수소 전기차 넥쏘 2대와 수소 전기버스 '일렉시티 FCEV' 2대를 선적해 사우디아라비아로 수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선적한 넥쏘와 일렉시티 FCEV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글로벌 종합 에너지 화학 기업 아람코에 인도된다.
 
현대차는 "이번 선적은 중동 지역에 석유가 아닌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하는 친환경 차를 처음 수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특히 수소 전기버스 일렉시티 FCEV의 경우 이번 사우디아라비아 공급을 통해 해외 지역 첫 수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일렉시티 FCEV는 전장 1만995㎜, 전폭 2490㎜, 전고 3420㎜로 우수한 성능과 내구성을 갖춘 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됐다. 1회 충전으로 약 430㎞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6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사우디아라비아 내 수소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아람코는 사우디아라비아 내에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아람코가 수입한 넥쏘·일렉시티 FCEV는 현지에서 시범 운행 등 실증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사우디아라비아 수출을 계기로 중동 지역에 친환경 차 공급을 적극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정방선 현대차 아중동권역본부장은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소 전기차를 수출하게 돼 뜻깊다"며 "향후 중동 지역에서 수소 전기차 공급 확대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세계 최초의 수소 전기차 양산체제 구축과 함께 세계 최초의 수소 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하는 등 수소 산업과 관련한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갖고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