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정자에 활력 불어넣고, 배아에 항산화 물질 넣어 남성 난임 극복

중앙일보 2020.09.28 00:05 건강한 당신 4면 지면보기
 희망이 생명을 만든다 ④ 이동식 부천마리아병원 연구실장
이동식 부천마리아병원 연구실장

이동식 부천마리아병원 연구실장

난임의 40%는 남성에게 원인이 있다. 남성 난임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것이 ‘사(死)정자증’이다. 사정자증은 정액 내 정자의 활동성이 거의 없거나 살아 있는 정자가 없는 상태다. 이 경우 정자를 만들어내는 고환의 조직 일부를 채취해 정자를 얻고 체외수정으로 임신을 시도한다. 하지만 미성숙 정자가 많은 데다 정자 움직임이 거의 없어 배양접시에 정자와 난자를 섞는 일반적인 수정 방법으로는 수정률이 떨어진다. 경기도 부천시 부천마리아병원(마리아병원 분원)의 임상 배아 전문가인 이동식(56·사진) 연구실장은 “정자의 질이 떨어질 때 난자의 세포질 내로 정자를 직접 넣어주는 미세수정 방식에 레스베라트롤이 든 ‘특화 배양액’을 함께 사용하면 임신 성공률을 끌어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항산화 성분 든 특화 배양액
정자의 질 높여 수정률 향상
배아 더 건강하게 성장케 해

 
 지난 2월 이 병원을 내원한 김모(39)씨 부부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김씨는 올해 초 정액 속 움직이는 정자가 단 하나도 없는 ‘완전사정자증’으로 진단받았다. 설상가상 부인 이모씨(40)도 난소 기능이 저하된 고령의 난임 환자였다. 이곳에선 김씨의 고환 조직 일부를 채취해 얻어낸 정자를 냉동 보관했다. 이씨에게선 과배란 유도로 난자 3개를 획득했다. 이후 얼려둔 정자를 해동해 정자활성제를 투여한 뒤 활동성이 가장 좋고 정상 형태를 갖춘 3개를 골라 미세수정을 시도했다. 일반적인 미세수정 방식에선 정자를 난자에 주입한 뒤 배아를 일반 배양액에 넣는데, 이곳에선 마리아병원 연구지원본부가 개발한 특화 배양액을 사용했다. 이 연구실장은 “특화 배양액 속 ‘레스베라트롤’이라는 항산화 성분이 정자와 난자의 ‘에너지 공장’인 미토콘드리아 기능을 끌어올려 수정률을 높인다”고 말했다.
 
수정에 성공하면 그 배아를 ‘타임랩스 시스템’에 넣어 3~5일간 배양한다. 이 시스템은 장비 내부의 카메라가 배아의 분할 과정을 실시간 찍어 외부 모니터로 알려주는 방식으로, 일반 인큐베이터와 달리 배아를 배양 도중에 꺼내 확인할 필요가 없어 배아의 미세 손상을 막는다. 이 연구실장은 “여성이 40세 이상의 고령 난임 환자일 경우 타임랩스 시스템에서 특화 배양액을 사용하면 배아의 산화 스트레스를 줄여 배아가 더 건강하게 분열하며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과정을 거친 덕에 김씨 부부의 배아 3개 중 2개가 상급으로 거듭났고 지난달 초 배아 1개가 이씨의 자궁 내 착상해 임신에 성공했다.
 
 특화 배양액은 남성 난임의 또 다른 원인인 무(無)정자증에도 적용된다. 정액에 정자가 없는 무정자증은 정자 생성에는 문제가 없는데 정자의 이동 통로가 막혔거나 고환의 정자 생산력이 떨어진 경우가 원인이다.  
 
부천마리아병원에 따르면 올해 1~8월 사정자증·무정자증이 있는 난임 부부 12쌍에 같은 방식을 시도한 결과, 10쌍(83%)이 착상에 성공해 현재까지 9쌍(75%)이 임신기에 접어들었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