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L컵 초대 챔피언은 오리온...MVP는 이대성

중앙일보 2020.09.27 20:18
오리온이 KBL컵 대회 초대 챔피언을 차지했다. 사진은 MVP 이대성. [사진 KBL]

오리온이 KBL컵 대회 초대 챔피언을 차지했다. 사진은 MVP 이대성. [사진 KBL]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KBL컵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결승서 SK에 94-81승
새 시즌 기대감 높여

오리온은 27일 전북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컵대회 결승에서 서울 SK를 94-81로 꺾었다. 강을준 신임 감독은 9년 만의 프로 사령탑 복귀 무대에서 우승을 일궜다. 이번 대회는 1997년 프로농구 출범 이래 처음 열린 컵 대회다. 2020~21시즌 프리 시즌 격이다. 
 
이대성은 대회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했다. 그는 경기 종료 2분 40여초를 남기고 점수 차를 89-78로 벌리는 3점슛을 성공시켰다. 오리온은 이 골로 11점 차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이대성은 1분 12초를 남기고도 94-78을 만드는 3점포를 꽂으며 승리를 확정했다. 
 
오리온 '두목 호랑이' 이승현이 팀에서 가장 많은 23득점에 리바운드 7개로 승리를 거들었다. 이승현은 3점 3개를 넣는 등 내 외곽을 가리지 않고 득점포를 가동해 팀 우승의 숨은 공신이었다. 나란히 22득점을 올린 디드릭 로슨과 허일영도 돋보였다. 허일영은 승부처가 된 4쿼터에만 9득점하며 베테랑의 진가를 과시했다. 
 
오리온은 이번 대회를 통해 개막을 앞둔 새 시즌 우승을 노려볼 만하다. 5년 만의 정규 우승, 18년 만의 챔피언결정전 우승 도전이다. 또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특급 가드 이대성의 경기력도 확인해 기대감을 높였다.
 
준우승에 그친 SK도 희망을 봤다. 지난 시즌 정규시즌 1위 SK는 김선형과 최준용, 김민수 등 주전이 부상으로 대거 빠진 상황에서도 준우승의 호성적을 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