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남북관계보다 국민생명 중요…文 뭘 했는지 따져야"

중앙일보 2020.09.27 17:20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7일 북한의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현재로서는 그저 통일전선부의 통지문이 한장 왔을 뿐, 북한 정부나 국가원수의 공식 사과가 있었던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을 주장했다.
 

北 통전부 통지문 한 장뿐
대북규탄결의안 채택해야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주장한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에 동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물론 북한이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사과를 한 것은 평가한다"면서도 북측의 사과가 미비한 점을 지적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대북규탄 결의안은 채택되어야 한다"며 "그래야 저쪽에서 다시 이런 상황이 벌어질 때 조금이라도 더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주장했다.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주장했다.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진 전 교수는 또 "그보다 중요한 것은 이번 사태에서 '국가의 역할'을 따져 묻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상황의 인지·평가·보고와 대처에서 정부와 대통령이 과연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 했어야 할 기능을 제대로 발휘했는가(따져야 한다)"며 "상황에 대한 오판과 안이한 자세로 인해 혹시 살릴 수도 있었을 사람을 살리지 못한 것은 아닌가, 국회에서 따져 물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남북관계 개선, 물론 중요하다"며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의 생명"이라고 했다. 또 "둘이 충돌할 때 어느 가치를 앞세워야 할지, 우리에게는 분명하다"며 "어쩌면 이게 남북 두 체제의 가장 중요한 차이인지도 모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마지막으로 북에서는 국가적 대의를 위해 개인의 희생은 묻어두고 넘어가는 게 당연할지 몰라도, 남한은 다르다는 것을 분명히 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