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자동차 부품 공장 큰불 4시간 만에 완전 진화[영상]

중앙일보 2020.09.26 14:51
인천 서구 가좌동 자동차 부품 공장의 화재가 4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시작된 화재는 연면적 1476㎡ 규모의 철골 구조물로 된 공장 2층 대부분을 태우고 1층으로도 옮겨붙었다.  
 
26일 오전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에서 불이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뉴스1]

26일 오전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에서 불이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뉴스1]

뉴스1

뉴스1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서구 가좌동 자동차부품공장 화재. [인천소방본부]

인천 서구 가좌동 자동차부품공장 화재. [인천소방본부]

공장 건물 1, 2층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14명은 신속히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께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로 진화 작업을 시작했다. 소방관 80명, 펌프차 등 차량 36대, 소방 헬기, 무인 방수 탑차 등이 현장에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53분께 큰 불기를 잡고 오후 1시 6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2층 내부의 도장 작업 중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재산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