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태운게 南은 시신, 北은 부유물···공동조사 필요"

중앙일보 2020.09.26 01:4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공무원 피살 관련 북측의 사과에 대해 “우리가 발표한 지 이틀 만에 사건 조사의 내용 그리고 사과, 재발 방지 대책 등을 상당히 쉬운 말로 해준 것은 큰 변화”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KBS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행동 준칙에 따라서 총을 쐈다는 것은 남북 관계의 현실이 아직도 냉엄하다는 그런 변하지 않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변하지 않은 것은 더 변하게 만들고 변하고 있는 것은 살려 나가는 그런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발표된 것을 보면 가장 중요한 차이가 하나 있다. 우리 쪽에서는 시신을 태웠다는 것이고 북측은 그렇지 않고 부유물을 태웠다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앞으로 시신 수습이라든가 또 서로 간의 사건에 대한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공동조사 얘기가 나올 수도 있겠다”고 했다.
 
또 “이를 위해선 대화가 불가피하지 않겠냐”라며 “대화의 전제 조건으로 이것저것 깔기보다는 대화를 해가면서 우리가 추구해 갈 걸 추구해가는 그런 유연한 지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사건이 발생 후 며칠이 지나 공개된 것을 두고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는 데 대해선 “일부러 늦추거나 그랬을 리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께서 국민의 생명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굉장히 예민하신 분인데 일부러 그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일부 보수단체가 준비 중인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개천절 집회에 대한 입장을 묻자 “방역에 영향이 없을 수 있다는 주장이 있는데 그렇지 않다”며 “이런 집회의 방법으로 악용되는 것 자체가 안타까운 일”이라고 했다.
 
최근 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과 탈당한 이상직 의원에 대해선 “당이 할 수 있는 가장 강한 징계는 제명”이라며 “의원직 박탈은 당이 할 수 있는 권한을 벗어나는 것으로 국회에서 할 수 있고 대단히 어려운 절차를 거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