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 추석 맞이 나눔 활동으로 이웃 돕기

중앙선데이 2020.09.25 20:47
롯데, 플레저박스에 따뜻한 마음 담아 미혼모에 전달

롯데, 플레저박스에 따뜻한 마음 담아 미혼모에 전달

롯데는 코로나19와 태풍 등으로 한층 더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들을 돕기 위해 조기 대금지급을 서둘러 결정했다. 롯데는 지난 2013년부터 상생경영의 일환으로 명절을 맞아 파트너사들이 급여 및 상여금 지급 등 자금이 일시적으로 많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왔다.
 
이번 납품대금 조기 지급에는 롯데백화점, 롯데e커머스, 롯데정보통신, 롯데건설, 롯데케미칼 등 35개사가 참여하며, 약 1만4,000개의 중소 파트너사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3일 전인 9월 28일까지 모든 지급을 완료할 예정으로 평상 시 대비 평균 약 12일 앞당겨서 지급하게 된다.
 
한편, 롯데는 중소 파트너사 상생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파트너사 대출 이자를 감면해 주는 동반성장펀드를 9,650억원 규모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2018년부터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협약을 맺고 중소협력사의 원활한 신용대금 결제를 돕는 ‘상생 결제 제도’를 전 계열사에 도입했으며, 그룹사 상생 결제 제도 운영 현황을 ESG (Environment·Social·Governance) 평가에 반영하고 있다.
 
롯데지주는 지난 2013년 7월부터 ‘롯데 플레저박스 캠페인’을 통해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는 물품을 상자에 담아 전달해왔다. 이웃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필요한 물품을 선정해 전달하는 맞춤형 지원으로, 지난해 12월 누적 박스 수 5만개를 돌파했다. 미혼모들을 지원한 이번 캠페인은 38회째로, 지금까지 전달한 박스는 총 5만 4500여개가 된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8월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세븐일레븐 본사 앞에서 임직원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세븐일레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 수급이 더욱 어려워진 만큼 헌혈의 중요성을 알리고, 혈액 부족 사태 개선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모은 임직원들의 헌혈증은 대한적십자사에 기부돼 백혈병, 소아암 등 혈액이 급하게 필요한 환우들의 치료에 사용될 예정이다.
 
롯데월드는 지난 8월 한부모 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신생아 수면조끼 만들기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 롯데월드 임직원 90명은 이 기간에 한 땀 한 땀 정성스러운 바느질로 수면조끼를 만들었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은 외부활동이 제한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봉사자가 기부물품을 만들어 전달하는 핸즈온 방식으로 안전하게 진행됐다. 완성된 수면조끼는 이번 사회공헌활동을 함께 진행한 「더불어함께새희망」을 통해 송파구 한부모 공동생활가정 「도담하우스」에 롯데월드 임직원들이 직접 작성한 손 카드와 함께 전달됐다. 
조효민 기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