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종 닷새만에···무궁화10호 목포항, 동료들 곧바로 집으로

중앙일보 2020.09.25 20:28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5일 오전 대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해 있다. 뉴스1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5일 오전 대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해 있다. 뉴스1

북한 해상에서 총격을 맞고 숨진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이모(47)씨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6일 전남 목포로 돌아온다.
 
25일 해수부와 서해어업관리단 등에 따르면 이씨가 탑승했던 무궁화 10호는 인천 해양경찰의 조사를 마치고 곧 목포항을 향해 떠날 예정이다.
 
무궁화 10호는 이씨의 실종 사실이 알러진 지난 21일 이후 인천시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 머물며 당국의 조사를 받아왔다.
 
연평도에서 목포항까지 통상 15~20시간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무궁화 10호는 이르면 26일 오전 목포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어업관리단 관계자는 “함께 승선했던 동료들은 목포항에 도착한 직후 곧바로 집으로 돌아갈 예정”이라며 “별도 면담계획 등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이날 이씨의 가족들에게 위로 서한을 보냈다. 해수부에 따르면 문 장관은 서한에서 위로의 말과 함께 현재 해경에서 진행 중인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는 점을 밝혔다. 이 서한은 서해어업관리단을 통해 유가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