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영호 “내가 살해돼도 편지 한장 보내면 ‘신속한 대응’인가”

중앙일보 2020.09.25 18:22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탈북민 출신인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25일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여당 의원들을 향해 “가해자를 두둔한다”고 비판했다. 같은당 지성호 의원도 “사과하는 게 당연한데 아닌 것처럼 비춰진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 의원들의 인식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태 의원은 이날 국회 외통위에서 “국민이 살해됐는데 북한 통일전선부의 편지 한장을 두고 ‘이게 얼마나 신속한 답변이냐’ ‘미안하다는 표현이 두 번 들었다’면서 가해자의 입장을 두둔하는 자리로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내가 서울 한복판에서 살해돼도 김정은이 ‘정말 죄송하다, 상부 지시가 없었다’는 편지 한장 보내면 ‘신속한 대응’이라고 거론할 것인가”라며 “참담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가해자 편을 들었다는 표현은 굉장히 위험하고 여당 의원들의 사고와 인식을 모독·폄훼하는 표현”이라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편지를 보고 납득했다는 말은 누구도 한 적이 없다”며 태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같은 당 이재정 의원도 “진의를 의심하지는 않지만, 여당 의원들이 가해자를 두둔한다, 북한 편이라는 그런 표현 자체는 사과하는 게 맞다”며 “사과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태 의원은 “의원마다 통일전선부의 편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것이 안타깝다”며 “이런 사건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방지책을 찾는데 소중한 시간을 써야 한다”고 맞섰다.
 
지성호 의원은 “사과하는 게 당연한데 당연하지 않은 것처럼 비춰지는 자리여서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며 “분명 사과해야 하는 일인데 시점도 늦었다”고 질의했다.
 
지 의원은 “저희 생각을 바꿀 필요가 있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건도 정부가 유감을 표현했지만 그때 강하게 얘기했으면 북 정권이 우리 국민을 우습게 보지 못했을 것이고 이런 사건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간사인 김석기 의원도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동료 의원의 발언에 대해 잘못했다.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이 각자 순서 없이 발언을 이어가면서 회의장이 소란스러워지기도 했다.
 
민주당 소속인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은 의원들을 향해 “북한의 행위에 대해서 여야가 일치된 목소리를 내야지 정쟁을 하면 되겠느냐”며 자제를 요청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