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국정원 "김정은, 공무원 피살 사전 보고 못 받은 듯"

중앙일보 2020.09.25 17:12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5일 오후 해경의 조사를 위해 인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해 있다. 한편 이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통지문을 통해 남측에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뉴스1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5일 오후 해경의 조사를 위해 인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해 있다. 한편 이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통지문을 통해 남측에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뉴스1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어업지도선 선원인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것과 관련, 국가정보원은 “이 사고에 대해 사전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고를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정보위 비공개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판단이나 근거가 있다기보다 전체적으로 그런 것이 아니겠냐는 국정원장의 언급이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국정원은 “오늘 오전에 나온 그 친서(통지문)에 대해선 일단 판단하기로는 굉장히 이례적”이라며 “근래 서해교전 이후로 북한에서 이렇게 사과의 뜻을 표현한 적이 없었다. 이번에 미안하다고 사과 표시를 한 건 표현 수위나 서술 방법 등으로 봤을 때 상당히 이례적이고 또 진솔하게 사과하지 않았나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은 전했다.
 
이에 김병기 의원은 “이게 이례적이라 말하는 이유는 전체주의 국가에서 최고지도자가 사과하는 예가 거의 없다”며 “수령 무오류설이라고 해서 사과했을 때 미칠 파장을 생각해 사과하는 경우가 없음에도 두 번에 걸쳐 사과하고 이어 재발방지대책까지 통보했단 건 진일보된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또 “8월25일께 북한에선 특히 국경에서의 월경 등이 있었을 때는 사살을 하라는 사격하라는 지시도 있었다”며 “9월21일 비상방역사령부에서는 코로나에 대해 소각 등에 대한 지시도 있었다. 그런 지시 등이 북한에서 몇 차례 발견된 사실이 있었단 것을 확인했다”고 정보위를 통해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