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미안하다' 표현 두번…北최고지도자 이런 적 없었다"

중앙일보 2020.09.25 15:5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질의에 출석한 이 장관은 "북한 최고지도자가 대한민국 국민과 대통령에 대해서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한 적이 있는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신속하게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 번씩이나 사용하면서 북의 입장을 발표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장관은 "1972년 김일성 주석이 이후락 정보부장을 면담하면서 구두로 박정희 대통령에게 '대단히 미안한 사건'이라고 표현한 적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김 주석은 1968년 1월 21일 발생한 청와대 무장공비 침투 사건에 대해 4년이 지난 1972년, 방북한 이후락 중앙정보부장에게 "대단히 미안한 사건"이었다고 구두 사과했다.
 
이 장관은 또한 "(대상이) 대통령은 아니지만, 2002년 박근혜 대통령이 당시 의원 신분으로 방북했을 때 김정일 위원장이 '극단주의자들의 잘못에 대해 미안한 마음'이라는 표현을 한 적은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에 당선되기 전인 2002년 5월13일 3박 4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위원장을 만났고,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청와대 무장공비 침투사건에 대해 "미안한 마음이다"이라고 재차 사과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