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힘 “北 통지문, 진정성 떨어져…무책임하다”

중앙일보 2020.09.25 15:16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어업 지도 공무원 A씨가 북측의 총격으로 사망한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등의 유감표명이 담긴 북측의 통지문 내용 등을 발표한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어업 지도 공무원 A씨가 북측의 총격으로 사망한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등의 유감표명이 담긴 북측의 통지문 내용 등을 발표한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이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과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무성의하고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25일 오후 청와대 통지문 브리핑 직후 구두논평을 통해“‘대단히 미안하다’라는 단 두 마디 이외에는 그 어디에서도 진정한 사과의 의미를 느낄 수 없는 통지문이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적반하장 태도를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우리의 보도를 일방적 억측이라며 유감을 표시했고 자신들의 행동이 해상 경계 근무 규정이 승인한 준칙, 국가 비상 방역 규정에 따른 정당한 행위임을 강조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우리 국민이 목숨을 잃었는데도 사소한 실수와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라고 칭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려는 무책임한 태도만 보였다”며 “의미 없는 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이대로 끝나서는 절대로 안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책임 있는 후속조치의 확인은 물론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책에 대한 확답도 들어야 한다”며 “아울러 우리 내부의 문제도 확인해야 한다. 북한의 통지문대로라면 그 어디에서도 우리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했다는 정황을 찾을 수 없다. 이에 대한 군의 명확한 설명이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