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천적' 양키스에 7이닝 무실점 완승…토론토 PS행 확정

중앙일보 2020.09.25 11:17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AFP=연합뉴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AFP=연합뉴스]

 
"에이스란 이런 것이다(That's what Aces do)."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은 25일(한국시각) 공식 트위터 계정에 이런 한 줄 평을 남겼다. 팀 에이스 류현진(33)이 올 시즌 최고의 투구로 팀의 포스트시즌 출전을 직접 확정한 뒤였다.  
 
류현진은 이날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 수는 100개. 토론토의 4-1 승리를 이끌면서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시즌 5번째 승리를 수확했다.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류현진은 경기 전까지 양키스 상대 3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 7피홈런, 평균자책점 8.80으로 부진했다. 올 시즌 맞대결에서도 5이닝 동안 홈런 3개를 맞고 5실점 했다.  
 
이날은 달랐다. 토론토 투수로는 올 시즌 처음으로 7이닝을 던지면서 단 1점도 주지 않고 양키스 타선을 틀어막았다. 양키스전 악연을 깨끗하게 털어내고 포스트시즌에 나설 수 있게 됐다. 팀당 60경기의 초미니 시즌으로 치러진 올해 류현진의 최종 성적은 12경기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다.  
 
류현진의 역투를 극찬하는 토론토 [토론토 구단 트위터 캡처]

류현진의 역투를 극찬하는 토론토 [토론토 구단 트위터 캡처]

 
동시에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매직넘버 '1'을 지우고 아메리칸리그 8번 시드를 따냈다. 2016년 이후 4년 만의 가을 야구 진출이다. 토론토는 지난해 말 4년 8000만 달러를 주고 FA 류현진을 영입했다. 그 수확을 계약 첫해부터 확실하게 얻었다.  
 
이제 토론토의 다음 목표는 '가을'이다. 30일 열리는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 2선승제) 1차전부터 포스트시즌을 시작한다. 첫 경기 선발 투수는 역시 류현진이 유력하다. 에이스는 이미 완벽하게 준비를 마쳤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