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것' 했더니 편의점 ‘담배 불법판매' 줄었다

중앙일보 2020.09.25 10:48

서울, 불법판매 48%→14% 급감

서울 종로구의 한 편의점에서 관계자가 흡연의 위험성을 알리는 경고그림이 변경된 전자 담뱃갑 바코드를 찍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의 한 편의점에서 관계자가 흡연의 위험성을 알리는 경고그림이 변경된 전자 담뱃갑 바코드를 찍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내 편의점의 담배 불법판매가 확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5일 “편의점 담배 불법판매 모니터링을 해온 결과 2015년 48.3%에서 올해 14.0%로 34.3%p 감소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매년 편의점 2600곳을 대상으로 모니터링하고, 편의점에서 담배 구매자의 연령을 확인한 결과 불법판매가 급감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편의점에서 담배 구매자의 연령 확인을 안 하는 비율도 2015년 47.6%에서 올해 14.6%로 대폭 줄었다. 담배 구매자에 대한 신분증 확인 비율이 크게 높아진 것이다. 
 
 구별로는 광진구(1.9%)와 강동구(2.0%), 금천·종로구(각 2.2%)가 불법 판매율이 가장 낮았다. 서울시는 “조사 대상 편의점 중 한 곳을 제외하고는 모두 청소년에게 담배를 팔지 않아 불법 판매율 3% 미만을 기록했고, 구매자 연령 미확인 비율 역시 3% 미만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신분증 보자" 이어 담배광고 규제도 검토

 서울시는 청소년 대상 담배 불법판매 점검 외에 담배광고 규제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는 소매점 담배광고 현황 조사를 해 각 편의점 본사와 산업협회 등과 소매점 내 담배광고 규제를 위한 실무 논의도 진행 중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앞으로도 모니터링과 계도, 소매점 내 담배광고 규제 등 촘촘한 정책 추진을 통해 유관기관과 협력을 확대하고, 이해 관계자와의 공동 노력을 강화해 청소년에 대한 담배 판매가 근절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