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olf&leisure] 누구나 치기 편한 ‘3번 우드’ 출시 … 개인별 무게·길이·강도 최적화

중앙일보 2020.09.25 00:04 Week& 7면 지면보기
뱅골프 라이트 플러스 페어웨이 우드. [사진 뱅골프코리아]

뱅골프 라이트 플러스 페어웨이 우드. [사진 뱅골프코리아]

땅에 있는 볼을 치는 가장 긴 클럽 3번 우드는 아마추어 기준으로 사용률이 38%에 불과할 정도로 치기 어려운 클럽으로 꼽힌다. 치기 어려운 만큼 3번 우드를 잘 치면 완벽한 싱글골퍼라 할 수 있다. 3번 우드가 어려운 이유는 드라이버처럼 티샷도 아니고 땅에 있는 볼을 치는 클럽 중에 가장 긴 클럽이기 때문이다.
 

뱅골프코리아

‘쉬운 3번 우드는 없다’는 고정 관념을 불식시키는 클럽이 등장했다. ‘Bang Light PLUS’ 핑크·블루 우드는 비거리가 40m 더 나가는 신기술이 접목된 클럽이다. Bang Light PLUS 우드는 지난 6개월간 테스트 마케팅을 거친 후 최근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Bang Light PLUS 우드는 기존 우드의 단점인 길어서 클럽을 컨트롤하기가 쉽지 않은 어려운 점을 개선해 편하게 할 수 있는 ‘HSEH TECH’ 설계 공법을 적용했다.  HSEH 설계 공법은 무게를 55g 줄이고 리딩 에지를 1도 상승시킨 추진 기술을 응용했다. 이 기술은 일반적으로 우드를 못 치는 사람도 쉽게 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보다 쉽게 칠 수 있다 보니 정타율(Smash Factor)이 1.54까지도 종종 나오는 진귀한 현상도 볼 수 있다. 아마추어 선수 최미정씨(54)는 드라이버보다 더 멀리 나가서 PAR 5홀에서 투온이 쉬워졌다고 말했으며, 문명순 프로(60)는 지금까지 이런 우드는 처음이라며 체력이 약해져서 우드 거리가 15m 줄었는데 오히려 그 이전보다도 20m 더 늘었다고 했다.
 
비거리가 많이 나가기로 유명한 뱅골프 우드는 세계 최고 수준의 고반발 기술이 적용된 우드로서 이번에 보다 치기 쉬운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우드 기술의 시대를 열었다. Bang Light PLUS 우드는 3번(15도), 4번(18도), 5번(21도)이 있으며 우드 샤프트 강도는 36단계로 세분화해 타사와 차별화하고 있다. 특히 개인별로 무게·길이·강도 등을 최적화해주는 시스템을 갖췄다.
 
뱅골프는 초격차의 고반발 설계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브랜드로 유명하며 최근 5년간 클럽 무게를 가볍게 하는 신기술을 계속 발전시켜가고 있다. 일반 클럽보다 30% 더 가벼운 205g의 드라이버를 선보이는 등 경량화 기술에서도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 골프클럽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뱅골프 관계자는 “드라이버보다 더 나가는 세계 최경량, 초고반발 우드로 골프를 쉽고 편하게 해 골퍼들을 보다 행복하게 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