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대 흐름 역행하는 하향식 행정통합”…대구경북 통합 반대 목소리

중앙일보 2020.09.24 17:59

민주당 안동·예천위, “대구경북 상생 장애”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 김위한 위원장이 24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 김위한 위원장이 24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가 최근 논의되고 있는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의 통합 움직임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안동·예천위원회는 24일 오전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균형발전의 취지에 따라 안동과 예천 지역에 도청 청사를 이전하고 신도시를 조성하기 시작한 것이 불과 4년 전”이라며 “현재 경북도지사는 기존의 사업도 마무리 짓지 못한 채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하향식 행정통합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구와 초광역 경제권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초광역 경제권 구축은 각 지역 간 네트워크를 통한 활성화의 문제이지, 행정통합의 문제로 호도해선 안 된다”며 “오히려 지역의 강점을 살리고 협력과 상생을 도출해 내려면, 각 지역에 대한 특화된 행정과 분권이 전제돼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또 “메가시티 전략이 제대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든든한 스몰시티 완성이 핵심”이라며 “지금 제기된 행정통합 계획은 경북 지역의 불균형을 심화시키고 상생 발전에 장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안동·예천위원회가 이날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은 최근 대구시와 경북도의 행정통합 움직임이 본격화돼서다. 지난 21일 대구시 북구 대구시청 별관에서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 출범식이 열렸다.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는 오는 2022년 인구 약 510만명의 ‘대구·경북특별자치도’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안동=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