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래방·PC방 등 코로나 고위험시설에 최대 1000만원 2% 대출

중앙일보 2020.09.24 13:34
서울시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후속 강화조치에 따라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시설 12종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고 운영을 중단시킨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노래방에 '일시 중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후속 강화조치에 따라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시설 12종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고 운영을 중단시킨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노래방에 '일시 중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PC방, 노래방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운영을 중단했던 고위험시설 소상공인들이 최대 1000만원의 금융 지원을 더 받을 수 있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 같은 내용의 소상공인 추가 지원 방안을 24일 발표했다.
 
지원 대상 업종은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실내집단운동(격렬한 GX류),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 대형 학원(300인 이상), 뷔페, PC방 등이다. 유흥주점과 콜라텍은 제외된다.
 
지원 대상 소상공인은 지역신보 보증서를 활용해 연 2.0%의 낮은 금리로 최대 1000만원까지 3년 만기로 시중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다.
 
다만, 소진공 경영안정자금ㆍ기업은행 초저금리대출ㆍ시중은행 이자보전 대출 등 1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은 중복 혜택을 받을 수 없다. 2차 지원 프로그램과는 중복 보증이 가능하다.
 
이번 지원을 받으려는 소상공인은 29일부터 국민ㆍ농협ㆍ신한은행 등 전국 12개 시중은행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정부는 앞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돕고자 1차 16조4000억원, 2차 10조원 등 총 26조4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했다. 이달 17일 기준 14조9000억원을 지원한 상태다.
 
중기부는 “이번 지원 프로그램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잔여 자금 9000억원을 활용하는 것”이라며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운영이 중단된 고위험시설을 중심으로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