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마존ㆍ스타벅스의 심장’ 시애틀에 롯데호텔 문 열었다

중앙일보 2020.09.24 11:28
롯데호텔 시애틀 전경. 사진 롯데호텔

롯데호텔 시애틀 전경. 사진 롯데호텔

 롯데호텔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 문을 열었다. 롯데호텔 시애틀(LOTTE HOTEL Seattle)은 롯데뉴욕팰리스와 롯데호텔 괌에 이어 미국 내 세 번째 호텔이다. 이를 통해 롯데호텔은 미국 동부와 서부를 아우르게 됐다. 지난해 12월 롯데호텔과 하나금융투자가 공동 투자한 프로젝트로, 금융기관과 협력해 위탁운영 계약을 체결한 것은 국내 최초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44층 높이 빌딩의 1층부터 16층에 총 189실(스위트 룸 33실 포함) 규모다. 객실은 자연경관에서 영감을 얻어 모던하고 밝은 분위기로 꾸몄다. 전면 유리창을 통해 시애틀의 오션뷰와 시티뷰를 모두 감상할 수 있다. 별도의 건물로 호텔과 이어진 교회(지하 1층~2층)는 연회장으로 활용된다. 100년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 최초의 예배당을 개조한 건물로, 스테인드글라스로 꾸며진 창문과 4000개가 넘는 파이프오르간 장식이 핵심이다.  
롯데호텔 시애틀 프리미어 스위트 킹. 사진 롯데호텔

롯데호텔 시애틀 프리미어 스위트 킹. 사진 롯데호텔

인근에는 아마존을 비롯한 마이크로소프트, 스타벅스 등 포브스 500대 기업들의 본사와 애플, 디즈니, HP 등 글로벌 기업 사무소들이 포진해 있다. 또 스페이스 니들(Space Needle), 워터프론트(Waterfront), 시애틀 아트 뮤지엄(Seattle Art Museum) 등 주요 관광 명소도 도보 10여분 거리에 있어 비즈니스 고객과 관광객 모두에게 접근성이 좋다.
 
차별화된 서비스도 돋보인다. 호텔에 도착하면 웰컴 드링크를 즐기며 편안하게 모바일로 체크인할 수 있고, 저녁 시간 외출하는 숙박객에는 향수도 뿌려준다. 발렛 서비스와 차량 내부 클리닝 서비스도 제공한다. 포시즌스와 페닌슐라, 만다린 오리엔탈 등에서 볼 수 있는 퍼스트 클래스 스파 브랜드 ‘비올로직호쉐쉬(BiologiqueRecherch)’도 이곳에 입점했다. 16층 ‘샤롯데 레스토랑 앤 라운지(Charlotte Restaurant & Lounge)’에선 다양한 컨템포러리(contemporary) 메뉴를 즐길 수 있다.   
롯데호텔 시애틀 프레지덴셜 스위트. 사진 롯데호텔

롯데호텔 시애틀 프레지덴셜 스위트. 사진 롯데호텔

롯데호텔은 2010년 9월 롯데호텔 모스크바 개관을 시작으로 세계 무대에 진출했다. 현재 미국과 러시아, 베트남 등 7개 국가에서 총 12개의 호텔과 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서 운영 중인 시설을 포함하면 총 32개다. 김현식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해외 진출 10주년에 미국 횡단을 완성 시키는 롯데호텔 시애틀을 열어 뜻깊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호텔 브랜드라는 자긍심을 갖고 감동적인 한국식 서비스로 브랜드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