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S전선, '미래 신소재' 탄소섬유 국내 최초로 케이블에 쓴 제품 내놨다

중앙일보 2020.09.24 11:06
LS전선이 개발한 탄소섬유 적용 케이블 구조. 무게는 낮추고 유연성을 강화했다. LS전선

LS전선이 개발한 탄소섬유 적용 케이블 구조. 무게는 낮추고 유연성을 강화했다. LS전선

LS전선은 탄소섬유를 적용한 통신 케이블 상품화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케이블을 보호하는 차폐 소재로는 구리나 알루미늄을 사용해왔다. 차폐 소재에 탄소섬유를 적용한 건 LS전선이 국내에서 처음이다.
 
탄소섬유는 무게가 강철의 4분의 1에 불과하지만, 강도는 10배, 탄성은 7배에 달한다. 탄소섬유를 사용하면 케이블의 무게가 10~20% 이상 가벼워지고, 유연성과 내구성은 30% 이상 좋아진다. LS전선은 시스템 관리 등에 사용되는 랜(LAN) 케이블의 양산 준비를 끝냈고, 산업용 케이블 전반에 탄소섬유를 적용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기차와 항공 등 모빌리티 분야와 산업용 로봇과 엘리베이터 등 무빙 설비를 중심으로 탄소섬유 케이블 도입이 활발해질 것으로 LS전선은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세계적으로도 케이블에 탄소섬유를 적용한 사례를 찾아보기 힘들다”며 “신소재와 친환경 제품 등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전선업계의 게임체인저가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