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경, 연평도 인근 해상서 실종자 나온 어업지도선 조사

중앙일보 2020.09.24 10:42
인천해양경찰서 전경. [중앙포토]

인천해양경찰서 전경. [중앙포토]

해양경찰이 북측 해역에서 총에 맞아 숨진 공무원이 실종된 어업지도선을 인천 옹진군 연평도 해상에서 조사하기로 했다.
 
24일 인천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해경은 이날 해양수산부 소속 499t급 어업지도선 A호를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조사할 예정이다. 인천해경 소속 수사관 3명이 이날 오후 고속단정을 타고 연평도 해상 A호로 이동해 조사한다. 
 
현재 A호에는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등 15명이 탑승하고 있다. 해경은 이들을 상대로 실종된 이모(47)씨의 행적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배에선 이씨 신발만 발견

이씨에 대한 실종 신고는 지난 21일 낮 12시 51분쯤 접수됐다. A호는 당시 소연평도 남쪽 바다 약 2.2㎞를 항해 중이었다. A호 선미 오른쪽 부분에선 이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신발이 발견됐다. 배 안 폐쇄회로(CC)TV는 선미 왼쪽으로 설치돼 이씨의 자세한 행적은 드러나지 않은 상황이다.
 
해경은 배 안에 남아있는 이씨의 소지품 등을 확보해 이씨가 실족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또 배 안 CCTV와 이씨의 통화 내역 등 행적 등도 살펴볼 계획이다. 
 
실종 어업지도선 공무원, 북 총격으로 사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실종 어업지도선 공무원, 북 총격으로 사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2012년 임용 이씨, 일등 항해사 근무 
이씨는 2012년 공무원으로 임용됐다. 해수부 산하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호의 일등 항해사로 근무해 왔다. 정보 당국은 이씨가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던 중 해상에 표류하다 실종됐다고 밝혔다. 이씨는 원거리에서 북측의 총격을 받아 숨졌다. 북측이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잠정 확인됐다.
 
최모란·심석용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