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영국제음악제 차기 예술감독 ‘진중권 누나’ 작곡가 진은숙

중앙일보 2020.09.24 00:02 종합 16면 지면보기
진은숙

진은숙

작곡가 진은숙(59·사진)이 2022년부터 5년동안 통영국제음악제 예술감독을 맡는다. 통영국제음악재단은 “현재 예술감독을 겸하고 있는 플로리안 리임 재단 대표의 임기가 올해 말 종료되고 후임으로 진은숙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진은숙은 베를린 필하모닉, 뉴욕 필하모닉,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등의 위촉을 받으며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작곡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누나이기도 하다.
 
김호정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