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땅 사서 건물 지어줄게" 로또1등 지적장애인 속인 10년지기

중앙일보 2020.09.23 08:52
대전고법 전경. 중앙포토

대전고법 전경. 중앙포토

평소 알고 지내던 지적장애인의 로또 1등 당첨금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가 1심에서 무죄를 받은 부부가 항소심에서 법정구속됐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2016년 A씨(65) 부부는 10여년 전부터 알고 지낸 지적장애인 B씨의 로또 1등 당첨 소식을 듣게 됐다. 이들은 글을 모르는 B씨에게 "충남에 있는 땅을 사서 건물을 지어줄 테니 같이 살자"는 식으로 꼬드겨 8억8000만원을 송금받았다. 
 
A씨 부부는 이 중 약 1억원을 가족들에게 나눠주는 등 임의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돈으로 실제 땅을 사고 건물을 올리기는 했으나 등기는 A씨 명의로 했다. 토지와 건물을 담보로 대출을 받기도 했다. 
 
13세 수준의 사회적 능력을 갖춘 B씨는 뒤늦게 이런 사실을 알고는 A씨 부부를 고소했다. 검찰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등 혐의로 A씨 등을 재판에 넘겼다. 재판의 주요 쟁점은 '돈을 주고받는 과정에 피고인들과 피해자 측 사이에 합의가 있었느냐'와 '피해자가 거금을 다룰 만한 판단력이 있느냐'였다. 
 
1심을 맡은 대전지법 홍성지원 형사1부(김병식 부장판사)는 피고인들에게 죄를 물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 '토지와 건물을 피해자 소유로 하되 등기만 피고인 앞으로 하고 식당을 운영하며 피해자에게 생활비를 주기로 합의했다'는 피고인 측 주장을 받아들인 것이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재물 소유에 관한 개념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며 "단순한 유혹에 현혹될 만큼 판단능력이 결여됐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무죄 판단 이유를 설명했다. 
 
검사 항소로 사건을 다시 살핀 대전고법 형사1부(이준명 부장판사)는 원심을 파기하고 피고인들에게 징역 3년과 3년6개월 실형을 선고했다. '고액의 재산상 거래 능력에 관한 피해자의 정신기능에 장애가 있다'는 근거를 들면서다. 
 
항소심 재판부는 "일상에서 소소하게 음식을 사 먹는 행위와 거액을 들여 부동산을 장만하는 행위는 전혀 다른 판단력을 필요로 하는 경제활동"이라며 "피해자는 숫자를 읽는 데도 어려움을 느껴 예금 인출조차 다른 사람 도움을 받아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유와 등기의 개념을 명확히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이는 피해자를 상대로 마치 피해자 소유로 땅을 사거나 건물을 지을 것처럼 행세해 속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