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신규확진 61명, 사흘 연속 두자릿수...수도권서만 36명

중앙일보 2020.09.22 09:32
추석을 열흘 앞둔 21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안성휴게소(하행)에서 이용객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식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추석을 열흘 앞둔 21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안성휴게소(하행)에서 이용객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식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61명 늘어 사흘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유지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61명 발생해 총 누적 환자는 2만3106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환자 가운데 지역 발생은 51명이 확인됐고, 해외유입 사례는 10명이었다. 
 
지역 발생 신규 환자는 서울 20명, 경기 14명, 인천 2명으로 수도권에서 36명이 나왔다. 다른 지역은 부산 5명, 울산 1명, 강원 2명, 충북 2명, 경북 4명, 경남 1명이었다.  
 
해외 유입 사례는 검역 단계에서 2명이 발생했고 지역 사회에서 8명 늘었다. 유입 국가는 우즈베키스탄 2명, 인도 2명, 러시아 1명, 터키 1명, 미국 4명이었다.
 
이날까지 신규 격리해제자는 193명으로 총 2만0441명이 격리 해제했고, 현재 2277명이 격리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144명이며,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사망자는 388명이 됐다. 코로나19의 치명률은 1.68%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하루 확진자 수가 사흘째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는 것은 반가운 소식이지만 주말에는 대체로 진단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점을 고려하면 아직 안심하기엔 이르다”며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보다 안정적인 상황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노력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