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해풍에 잘 말려 감칠맛 뛰어난 부세 보리굴비

중앙일보 2020.09.22 00:05 6면
 예그리나의 황금일씨가 부세를 두어 달간 바닷바람에 말린 부세 보리굴비를 보여주고 있다. 왼쪽 사진은 부세 보리굴비를 찢는 모습.  [사진 예그리나]

예그리나의 황금일씨가 부세를 두어 달간 바닷바람에 말린 부세 보리굴비를 보여주고 있다. 왼쪽 사진은 부세 보리굴비를 찢는 모습. [사진 예그리나]

보리굴비는 고들고들하게 구워서 가루녹차를 푼 찬물에 말은 밥과 함께 먹으면 제격이다. 짭조름한 보리굴비 살과 시원한 물로 탱글탱글해진 밥알, 녹차 향이 어우러져 별미다.
 

예그리나

조기는 씨알이 굵은 게 매우 드물어 큰 조기를 가공한 보리굴비라면 1마리에 10만원이 넘는다. 음식점에서 보리굴비 정식(1인분 2만5000~3만5000원) 상에 오르는 것은 대개 조기가 아니다. 조기의 사촌 격인 부세를 말린 것이다.
 
부세는 같은 민어과의 조기와 비슷하지만 조기보다 살집이 더 넉넉하다. 오래 말리면 감칠맛을 내는 이노신산이 늘어나고 살이 쫀득해져 조기보다 더 맛있다.
 
부세 보리굴비는 쌀뜨물에 30분가량 담가 불린 다음 내장을 제거하고 쪄서 먹는다. 찐 다음 참기름을 바르고 프라이팬에 살짝 구워 먹으면 쫄깃하며 고들고들한 식감과 고소한 맛이 더한다.

 
부세 보리굴비도 굴비의 본고장인 전남 영광군 법성포에서 천일염으로 간을 해 2~3개월간 바닷바람에 말려 생산한다. 조기 보리굴비보다 가심비가 높다.
 
영광군에 있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예그리나’는 부세 보리굴비를 조금만 이문을 붙여 판매한다. 수익금은 전액 장애인 복지사업에 사용한다.
 
시중에서 보통 12만원에 파는 특품(길이 29~32㎝짜리 10마리)을 9만원에 판다. 다른 가게에서 보통 10만원에 파는 상품(27~30㎝짜리 10마리)은 8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증기로 찐 다음 한 마리씩 개별 진공 포장한 것도 팔고 있다. 전자레인지 등으로 데워 먹는다. 솥에 쪄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고 냄새가 적어 주부들이 좋아한다.
 
특품 10마리 구매 고객에게는 검은깨를 넣은 생(生) 모싯잎 송편 500g을 제공한다. 이번 추석 대목 주문은 오는 27일에 접수를 마감한다. 주문전화 061-352-3288, 010-5519-9127.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