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원옥 할머니 가족 "수년전부터 치매증상···정의연이 숨겼다"

중앙일보 2020.09.21 20:37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수년 전부터 치매 증상을 보였지만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측이 이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지 않고 숨겨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앞서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길 할머니가 치매를 앓는 것을 알면서도 그간 할머니에게 정부 보조금과 성금 등을 기부하도록 유도했다는 검찰의 기소 내용(준사기 혐의)으로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정의연과 윤 의원 측은 길 할머니의 기부는 본인의 의사가 반영된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 가운데 길 할머니의 가족은 그동안 정의연 측으로부터 할머니의 건강 상태와 관련한 어떤 이야기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길 할머니가 2010년 파킨슨병 판정을 받고, 2015년부터는 치매 증상으로 신경약도 복용해왔지만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사실을 가족은 전혀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길 할머니의 며느리 조모씨는 최근 할머니가 다니던 병원으로부터 의무기록지를 받아 확인한 뒤에서야 이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조씨에 따르면 길 할머니는 2017년 치매척도(CDR) 검사에서는 중등도 치매(5점 만점에 2점) 진단을 받았다. 정의연이 여성가족부에 제출한 보고서에서도 ‘치매약의 단계를 올렸다’(2017년), ‘2월 들어 잊어버리는 횟수가 많아지고 잘 걷지를 못함’(2018년) 등 길 할머니의 건강 이상을 나타내는 내용이 확인됐다고 조씨는 설명했다. 조씨는 “어머니가 그동안 가족들에게 기부와 관련한 이야기를 한 적도 없다”라고도 했다.
 
이런 주장에 정의연 측은 “2017년 11월 할머니가 5000만원을 정의연에 기부했을 당시와 그 이후로도 오랫동안 할머니는 자신의 판단력으로 기부를 결정했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정의연 관계자는 21일 서울신문에 “이는 할머니를 오랫동안 보살펴 온 요앙보호사들의 증언, 할머니가 2017년 독일에 가서 현지 언론과 인터뷰를 한 사실, 2018년 일본에서 조선학교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겠다고 스스로 말씀하신 사실 등에서 확인이 가능하다”며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