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율 "길원옥 할머니 지원금 4억 통장 꽂히는 족족 인출됐다"

중앙일보 2020.09.21 16:15
지난 1월 30일 정의연 '김복동 센터' 건립기금을 기부하는 길원옥 할머니. 오른쪽은 윤미향 당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연합뉴스

지난 1월 30일 정의연 '김복동 센터' 건립기금을 기부하는 길원옥 할머니. 오른쪽은 윤미향 당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연합뉴스

참여연대 출신 회계사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는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의 통장에 매달 들어왔던 정부·지자체 지원금이 "지급되는 족족 누군가에 의해 '현금'으로 출금됐다"며 "4억원가량 인출됐다"고 21일 의혹을 제기했다. 
 
김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수한 길 할머니의 계좌 명세 일부를 공개하며 "국민은행 계좌에서 108회에 걸쳐 1억1400만원이 출금됐다"며 길 할머니가 머물고 있던 마포 쉼터 인근인 '성산동 지점'에서 매번 출금이 이뤄졌다고 했다. 길 할머니는 정의연 사태 뒤 지난 6월 마포 쉼터를 떠나 아들 집으로 거처를 옮겼다.
 
그는 또 "누가 빼갔을까요?"라며 "해당 은행 성산동 지점 가서 창구 직원에게 물어보면 금방 대답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108회 거래 중 세 번은 마포쉼터 관계자 통장으로 이체됐다며 "다른 계좌(농협)에선 2억9500만원이 비슷한 방식으로 출금됐다"고 했다. 
 
참여연대 출신 회계사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길원옥 할머니의 통장 명세 내역을 공개하며 "지원금이 지급되는 족족 누군가에 의해 현금으로 출금됐다"며 "두 계좌를 합치면 4억원이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 페이스북 캡처]

참여연대 출신 회계사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길원옥 할머니의 통장 명세 내역을 공개하며 "지원금이 지급되는 족족 누군가에 의해 현금으로 출금됐다"며 "두 계좌를 합치면 4억원이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 페이스북 캡처]

 
길 할머니에게 지급되는 보조금은 서울시·마포구 등으로부터 들어오는 주거비 등 명목의 350만원, 65세 이상에게 지급되는 기초연금 30만원이다. 이를 합치면 매달 380만원가량이 입금되는 것이다. 돈을 인출한 사람과 방법, 인출된 돈의 사용처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길 할머니가 고령인 데다가 거동이 불편해 직접 인출하지는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길 할머니는 2015년부터 치매 관련 신경과 약을 복용해왔고, 검찰도 길 할머니의 병력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6월 길 할머니의 아들 황모씨 부부는 지난 6월 검찰조사를 받은 뒤 "이전까지 매달 110만~120만원 정도 받으시는 줄 알았는데 이번에 어머님께 매달 350만원씩의 지원금이 들어오는 걸 처음 알게 됐다"며 "이렇게 큰돈을 받는 줄 몰랐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길 할머니 통장에서 현금이 빠져나간 사실은 확인했지만, 입증이 쉽지 않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의 기소에선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정의연 전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준사기 등 혐의로 기소했다. 마포쉼터 소장 C씨와 공모해 심신장애를 앓고 있는 길 할머니를 이용해, 할머니가 받은 상금 등 7920만원을 기부·증여하게 한 혐의다. 
 
윤 의원은 지난 14일 "중증 치매를 앓고 있는 할머니를 속였다는 주장은 해당 할머니의 정신적 육체적 주체성을 무시한 것"이라며 "위안부 피해자를 또 욕보인 주장에 검찰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준사기 혐의를 강력 부인했다.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 "할머니의 평화인권운동가로서의 당당하고 멋진 삶이 검찰에 의해 부정당하는 것을 겪으며 제 벗들과 함께 할머니의 삶을 기억하고 싶어 올린다" 길 할머니가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