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추석 연휴에 북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국제공항. [연합뉴스]

추석 연휴에 북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국제공항.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 방문 자제를 요청했더니 고향 대신 여행지를 택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이번 추석 연휴에 약 20만 명이 제주도를 방문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제주신라호텔과 롯데호텔은 객실 예약률이 70~80%에 달했습니다. 제주 외에 강릉, 여수, 부산 해운대 등 주요 관광지의 리조트와 호텔 역시 대부분 예약이 완료됐습니다.
 
정부가 이동 자제를 요청했음에도 ‘추캉스’를 즐기려는 이들에 대한 비판이 거셉니다. “코로나 핑계로 고향 안 가고 전국 팔도 여행. 이게 나라냐.” “진짜 부모님들이 실컷 오지 말랬는데 여행 가는 사람들 엄청 많을 듯.” “차라리 고향에 내려가면 한정된 장소에 있지만, 여행 특성상 여러 곳 방문하면 위험할 텐데 나 하나쯤이야 하고 이 시국에 놀러 가는 것들은 뭐냐? 코로나 걸려 봐야 정신 차릴래? 누군 놀러 안 가고 싶냐?” “코로나 잡으려고 고향에 가지 말랬는데 여행을 간다니요? 여행 갈 바엔 고향에 가서 부모님 뵙고 오세요. 누군 여행 갈 줄 몰라서 안 가나요.”
 
일각에선 이동 자제 권고보다 더 강력한 조처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고향에 내려가지 말라고 하고, 여행 가지 말라고는 안 했으니까. 아니 정책을 일차원적으로 생각하고 짜는 게 어디 있습니까? 저런 경우의 수도 생각해서 방역 방침을 강화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여행 다니게 풀어버린 정부가 잘못한 거지.” “추석 연휴 기간만이라도 펜션 금지, 민박 금지 때렸어야.” “그러게 이동금지해야지.”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하며 여행 자제를 당부하는 목소리도 곳곳에서 나옵니다. “추석 끝나고 코로나 재확산한다. 100%.” “추석 지나고 3단계 갈 듯. 자영업자들 곡소리 나겠네.” “자제하라는데 고향에 계신 부모님께 코로나 핑계 대고 안 가면서 놀러 갈 계획 짠 사람들 다시 한번 생각하시길.”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개 죽었는데 치료비 모금···“이러니 기부 꺼려진다”
#네이버
"부모님이 계셔서 명절 보낼 날이 얼마나 된다고."

ID 'ankk****'

#다음
"여행 가면 코로나 안 걸리나요?"

ID '사람사는세상' 

#네이버
"놀러들을 간다고. 놀러 갔다 코로나 걸리면 비용 청구 다 하길 바랍니다."

ID 'sinc****' 

#보배드림
"권고 중인데 여행?"

ID 'specialist7' 

#다음
"대신 코로나 걸려 죽으러 갑니다."

ID '티아모'

#네이버
"여행지는 청정구역이냐. 가족들은 만나지 말라면서 당정청은 대체 뭐 하는 거냐!"

ID 'babr****' 


이소현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