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추행 방조 안했다" 前비서실장, 가세연 무고죄로 고소

중앙일보 2020.09.21 15:07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김주명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 뉴스1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김주명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 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전 비서실장이었던 김주명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장(57)이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무고죄로 고소한다고 21일 밝혔다. 김 원장 측은 이날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가세연을 상대로 무고 혐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지난 7월 강용석 변호사 등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박 전 시장의 전직 비서실장 4명을 서울경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김 원장 측은 "다수가 업무상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를 했다고 주장하나 업무상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를 한 사실이 없다"며 무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가 지난 7월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임·묵인 혐의와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가 지난 7월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임·묵인 혐의와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은 지난달 13일 김 원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당시 김 원장은 경찰 조사 후 "비서실장으로서 책임질 일이 있다면 무겁게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았느냐'는 질문에는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진상규명이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고석현·위문희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