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정부 3년 서울집값, 6억 이하 절반 줄고 9억 이상은 두배

중앙일보 2020.09.21 10:09
문재인 정부 출범 후 3년 동안 서울에서 6억원 이하의 아파트가 절반 이상 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9억원이 넘는 아파트는 두배 이상 늘어났다.
 
20일 서울 남산 N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20일 서울 남산 N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21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실에 따르면 한국감정원의 3년 간(2017년 5월~2020년 6월)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서울에서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은 문 대통령 취임월인 2017년 5월에는 67.3%였으나 2020년 6월 현재 29.4%로 급감했다.  
 
반면 같은 기간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의 경우 15.7%에서 39.8%로 비율이 2.5배 정도 늘었다. 15억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비중 또한 3.9%에서 15.2%로 많이 증가했다.
 
자치구 중 6억원 이하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였다. 2017년 5월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가 74.9%에 달했지만 올 6월 현재 8.9%에 지나지 않았다. 무려 66%포인트 하락했다. 강동구에서 같은 기간 9억원 초과 아파트는 0.4%에서 49%로 대폭 늘었다. 
 
강북 지역 역시 6억원 이하 아파트의 감소세가 뚜렷했다. 성북구의 경우 97%에서 33.6%로, 동대문구는 88.9%에서 26%로 줄어들었다. 특히 동대문구에서는 9억원을 넘는 아파트가 없다가 올해 6월 20.9%가 됐다. 서대문구는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88.6%에서 26.5%로 줄었고, 9억원 초과 아파트는 0.3%에서 26%로 늘어났다. 
 
강북의 인기 지역인 ‘마용성’ 중 마포구의 경우 6억원 이하 아파트가 2017년 5월 당시 54.3%였으나 올 6월에는 6.1%밖에 되지 않았다. 9억원 초과는 7.1%에서 61.3%로 늘었다. 성동구도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60.6%에서 2.4%로, 9억원 초과는 5%에서 65.6%로 변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